배추김치 달콤하게 담는법 (양념 황금레시피 엄마 손맛 그대로)

배추김치 달콤하게 담는법 (조미료 황금조리법 엄마 손맛 그대로)

알토란 463회에 중식달인 이연복 셰프와 아들 이홍운 셰프가 출연하여 대패삼겹살을 이용한 요리를 선보였습니다. 집에서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이홍운 셰프의 대패삼겹굴짬뽕을 시작하겠습니다. 대패삼겹살 200g, 알배추 6장, 청경채 3개, 고춧가루 4큰술, 진간장 2큰술, 참치액 2큰술, 굴소스 2큰술, 소금 1작은술, 후추, 라면사리 2개, 물 1L 1. 알배추 56장의 줄기 부분은 결대로 채 썰고 잎사귀 부분은 큼직하게 썰어 준비합니다.

2. 청경재 3개를 줄기는 4 등분하고 잎은 큼직하게 썰어 준비합니다.


배추 고르는 방법
배추 고르는 방법

배추 고르는 방법

김장김치용 배추를 고를 때 무작정 속이 꽉 차고 굳센 것을 고르는 경우가 넉넉한데 김장용 배추는 만졌을 때 적당히 폭신폭신하고 무른것 같은 느낌이 있어야 김장해보았을 때 맛있다고 합니다. 엄청 단단하면 양념이 잘 배지 않고 질길 수가 있기 때문 이입니다. 좀 무른 배추를 처리하는때에는 소금에 절일 때 조금만 절여서 배추의 숨이 다. 죽지 않게 하도록 해야 하고요. 그래야 김장김치 달콤하게 담는법 으로 김장김치를 햇을때 맛있다고 합니다.

배추의 잎의 상태가 생생한 느낌으로 살아 있을 만큼 절여야 아삭아삭한 식감의 김장김치를 오래 먹을 수 있어요. 김장배추를 활용할 때는 배추 겉잎 중에서 상한 것만 떼어내고 통으로 다. 써야 바람직해요. 김치가 숙성될 때 뻣뻣하고 두꺼운 겉잎에서 수분이 빠지면서 양념과 조화가 되어서 감칠맛 나는 김치국물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소면 달콤하게 삶는 방법
소면 달콤하게 삶는 방법

소면 달콤하게 삶는 방법

국수 만들 때 요리 초보자들이 가장 진지하게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가 소면 삶는 것일텐데요. 소면이 너무 익어버려도 맛이 없고, 덜 익어도 안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제가 알려드리는 방안으로 소면 삶으시면 딱 적당하게, 쉽게 삶을 수 있을 거입니다. 1. 물이 팔팔 끓을 때 소면을 넣어줍니다. 물이 덜 끓었을 때 소면을 넣으면 달콤하게 안 익더라고요. 팔팔 끓을 때 먹을 만큼 소면을 넣어주세요. 2. 소면은 바닥에 눌어붙거나, 자기들끼리 뭉칠 수 있기에 삶는 중간중간 젓가락으로 계속 휘저어줍니다.

3. 끓입니다.

김치 담는 순서
김치 담는 순서

김치 담는 순서

배추김치를 달콤하게 담는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배추를 한 잎씩 떼어내고 깨끗이 씻어주세요. 굵은 소금으로 배추 잎사귀를 소금물에 담가주세요. 소금에 절인 배추는 식감이 좋아집니다. 소금에 절인 배추를 깨끗한 물에 헹궈주세요. 소금을 헹구면서 불순물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헹군 배추를 체에 밭쳐 물기를 뺀 후, 속재료를 배추 잎사이에 넣어주세요. 양파와 마늘을 골고루 넣어야 합니다. 배추를 둥글게 말아주세요. 배추를 잘 말아놓으면 김치가 풍미 있게 발효됩니다.

말린 배추 김치를 김치통에 담아 압력을 가해주세요. 압력을 가하면 김치가 잘 발효되고 맛이 좋아집니다.

김장 시기

쌀쌀한 지역중부부터 아랫지역으로 김장이 근원되겠습니다. 서울을 가지고있는 중부지역은 11월 중순이며, 남부 내륙권은 11월 말일, 남부 해안지역으로는 12월 초순쯤이 되겠습니다. 배추는 강원도 고랭치 배추와, 전라도 해남 배추를 1등으로 쳐준다고 하는데 각 가정마다. 해먹는 김치가 다를것이라고 해서 무엇이 더 좋다라고 단정 지어 말하긴 까다롭지지만 해풍을 맞고 자란 배추보다는, 기온차이가 크게 자란 배추가 아무러하여도 내 입맛에는 더 달고 맛있었던 것으로 느껴져요.

몇일전 들려본 강원도 정선에는 배추를 이미 수확 중이였습니다.

올해 배추 작황이 좋지 못하다고 하니 배추가 금값일것으로 예상되겠습니다. 이럴때는 절임배추를 취급하는 것이 정신으로 공리적으로 더 좋을수 있으므로 절임배추도 고려해 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조미료 넣어 버무리기

무채에 양념이 골고루 묻도록 잘 비벼 무친 뒤, 깨를 넣고 한 번 더 버무리면 간단하고 맛있는 무생채 완성입니다. 깨를 넣을 때 절반은 통으로 넣고 절반은 갈아서 넣으면 고소한 향과 맛이 배가 됩니다. 우리의 식탁 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무는 무 장수는 속병이 없습니다.라는 옛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 몸에 좋은 효과를 많이 갖고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무에 함유된 비타민C는 일조량이 적은 겨울에도 비타민 공급을 가능케 해 노화 방지, 피부미용, 숙취 해소, 피로 해소에도 도움을 줍니다.

머리부터 뿌리까지 아낌없이 주는 무로 만든 무생채는 비빔밥, 비빔국수로 만들어 먹거나 삼겹살, 짜장라면에 곁들여 먹으면 더욱 달콤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냉장고 안에 있는 반찬들과 달걀후라이 하나만으로도 비빔밥을 만들어 근사한 한끼를 즐길 수 있답니다.

자주 묻는 질문

배추 고르는 방법

김장김치용 배추를 고를 때 무작정 속이 꽉 차고 굳센 것을 고르는 경우가 넉넉한데 김장용 배추는 만졌을 때 적당히 폭신폭신하고 무른것 같은 느낌이 있어야 김장해보았을 때 맛있다고 합니다. 더 알고싶으시면 본문을 클릭해주세요.

소면 달콤하게 삶는 방법

국수 만들 때 요리 초보자들이 가장 진지하게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가 소면 삶는 것일텐데요.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김치 담는 순서

배추김치를 달콤하게 담는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배추를 한 잎씩 떼어내고 깨끗이 씻어주세요.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