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기자협회 2020신년회 “진리가 자유롭게 하리라”

아자 이사회 2020년 신년회

아자 이사회 2020년 신년회

[아시아엔=알파고 시나씨 기자] 13일 낮 12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아시아기자협회(AJA) 이사회 ‘2020년 신년교례회’가 열렸다.

이날 교례회에선 2019년 아자 사업 결과보고와 2020년 사업계획보고, 새해 이사회 운영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형균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좀더 자주 많이 만나는 아시아기자협회 이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자주 만나 현안 및 아자 발전방안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해나가자”고 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이형균 이사장, 박재갑·구본홍·이석연·김근상 부이사장을 비롯해 김영호·배기선·강태진·고명진·임웅균·박영옥·강석재·이상기 이사 등 모두 13명이 참석했다.

이사회에선 올해 4차례 정기이사회 가운데 1/4분기 및 2/4분기 이사회를 배기선 이사와 고명진 이사가 거주하는 강화도 및 영월군에서 각각 열기로 했다.

이에 따라 1차 이사회는 4월 20일(강화도), 2차 이사회는 6월 22일(영월군)에서 개최된다.

이상기 상임이사는 △아자총회(3월) △중앙아시아·아세안 지부 결성(4월) △자랑스런 아시아인 시상(10월) 등 2020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이사회는 지혜와 유머를 담은 건배사와 덕담으로 1시간 40분 동안 이어졌다. 이 가운데 몇 가지를 소개한다.

‘아자! 이기자! 아자자!’(아시아기자협회 모임 아주 자주 자주 갖자)
‘Twenty(20), Twenty(20)’(최고의 밝은 눈으로 세상을 보자)
‘당신! 멋져!(당당하게 신나게 멋지게 져주며 살자)
‘하쿠나! 마타타!(모두 잘 될 거야)
‘나가자!’(‘나라와 가정과 자신을 생각하며 살자)
‘아자! 좋다! 일가! 일사!’(아시아기자협회 좋다. 한 가정 한 기업 주식 갖자)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