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스포츠평화봉사단 발족 촉구

2013102500802_0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스포츠평화봉사단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참가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 총재는 지난 23일(현지 시간) 러시아 생피터스버그에서 열린 2013 스포츠어코드 월드컴벳게임 (SportAccord World Combat Games) 국제 포럼에서 참가한 국제 스포츠 지도자들에게 올림픽 종목을 포함한 모든 스포츠 종목이 참가하는 스포츠평화봉사단 (Sport Peace Corps) 발족 및 참가를 촉구했다.

조 총재는 연설에서 “세계태권도연맹이 실시하고 있는 태권도평화봉사단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어 유엔과 국제올림픽위원회와 협력하여 세계태권도연맹은 스포츠평화봉사단을 발족 하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세계태권도연맹은 유엔과 긴밀한 논의를 하고 있으며, 조만간 가시적인 결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스포츠봉사단 사업과 관련 “2013 스포츠어코드 월드컴벳게임에 참가하고 있는 태권도를 포함한 15개 무술 및 격투기 국제스포츠 기구들과 함께 추진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300명 이상의 정계, 학계, 스포츠계 그리고 선수 대표들이 참석한 이번 국제 포럼은 2013 스포츠어코드 월드컴벳게임의 문화 프로그램의 주요 행사 일환으로 최근 G-20 정상 회담 장소였던 콘스탄틴궁에서 열렸다.

조 총재는 “우리는 태권도평화봉사단을 청소년에게 삶에서 주요한 요소인 긍정적인 가치와 규율을 가르쳐 주기 위해 발족했으며, 평화봉사단은 청소년들이 태권도 기술을 익히는 것 뿐 아니라 문화 교류를 통해 마을을 열고, 이를 통해 세계에 대한 지식을 넓혀, 전 세계 사람들과 평화적인 공존을 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라고 말했다.

조 총재는 2007년 벨기에 국제워크숍에서 태권도평화봉사단 구상을 처음으로 밝혔으며, 그 해 말 모나코 평화스포츠 국제 포럼에서 다시 주창했다.

이후 2010년 5월 22일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열린 제1회 유엔-IOC포럼에서 전 세계적인 규모의 모든 올림픽 종목을 포함하는 스포츠봉사단 발족을 거듭 강조한 바 있다.

태권도평화봉사단은 태권도 전공 대학생 4명으로 1조를 이루며, 지난 2008년 여름에 처음 해외에 파견된 이후 지금까지 총 927명의 봉사단원들이 총 95개 국가를 거치며 활동했다.

신병주 태권도조선 기자[sign23@nate.com]

http://taekwondo.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0/25/2013102500898.htm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