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출신 아시라프 달리, AJA 신임회장 선출

아시라프 달리 아자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아시라프 달리 아자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에디 수프랍토 인도네시아 RCTI 본부장 회장대리·푸네 네다이 이란 쇼크란 발행인 부회장 선임

(사)아시아기자협회(아자)는 4월17일 아시라프 아불 야지드(달리) 쿠웨이트 <알 아라비> 매거진 편집장을 제3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아자는 앞서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6자랑스런 아시아인’ 시상식 겸 아자총회에 이어 17일 서울 바비앙 스위트에서 임원회의를 열어 아시라프 달리 중동지부장을 임기 2년의 새 회장으로 뽑혔다.

아시아기자협회는 또 에디 수프랍토 인도네시아 <RCTI TV> 보도본부장을 회장대리, 노릴라 다우드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월드뉴스> 뉴스에디터(전 동남아기자연합CAJ 회장)를 수석부회장, 푸네 네다이 이란 <쇼크란> 발행인을 새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아자는 또 아이반 림 2대 회장을 명예회장에, 프라모드 마투 인도 <스팟필름> 대표와 나시르 아이자즈 파키스탄 <인더스 크로니클> 편집국장을 고문으로 추대했다. 아자는 이와 함께 강석재 국제태권도연맹 사무차장, 비시누 니스트리 네팔기자연맹(FNJ) 전 회장의 부회장직 연임을 의결했다.

이번에 선출된 아시라프 달리 신임 회장은 이상기 전 한국기자협회 회장(2004~2009) 아이반 림 싱가포르 <스트레이트 타임즈> 전 선임기자에 이어 2018년 4월까지 아자를 이끌게 된다.

아시라프 달리 회장은 “창립 11년을 맞은 아시아기자협회의 지난 활동과 시대적 사명을 바탕으로 아자의 제3기를 활짝 열어나가겠다”며 “특히 아자가 뿌리가 돼 2011년 창간한 온라인 <아시아엔>이 아시아 기자들의 시각으로 아시아인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해 나가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2016자랑스런 아시아인’ 선정 및 시상 과정에서 아자의 저력과 신뢰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선 5월중 아자 회원들이 함께 만드는 전혀 새로운 콘텐츠의 온라인 <아시아엔>을 아자 도약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아시라프 달리 회장은 이집트 출신으로 그동안 아자 중동지부장과 <아시아엔> 아랍어판 편집국장을 맡아 왔다. 그는 ‘아랍저널리즘 어워드’(문화부문, 2015)과 ‘만해대상’(문예부문, 2014) 등을 수상했으며 중동지역은 물론 중앙아시아, 서아시아 등 아시아 각국의 기자들과 SNS와 오프라인 등을 통해 폭넓고 깊은 교류를 해오고 있다.

한편 출범 3기를 맞은 아시아기자협회는 아시아를 △동북아시아(한국, 중국 일본, 몽골 등) △ASEAN(말레이지아,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등) △서아시아(인도, 파키스탄, 네팔, 아프가니스탄 등) △중앙아시아(키르키스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동 및 아랍국가(이란, 사우디아라비아, UAE, 터키, 이집트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서울의 본부와 유기적인 협조관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왼쪽부터) 라훌 아이자즈 기자, 푸네 네다이 아자 부회장, 비쉬누 고탐 아자 네팔지부 사무총장, 아시라프 달리 아자 회장, 라드와 아시라프 기자, 나시르 아이자즈 아자 고문, 메흐멧 오즈타수 기자, 노릴라 다우드 아자 수석부회장, 라샤 압델라 UAE 아즈만대학 교수, 프라모드 마투 아자 고문, 민병돈  대기자

(왼쪽부터) 라훌 아이자즈 기자, 푸네 네다이 아자 부회장, 비쉬누 고탐 아자 네팔지부 사무총장, 아시라프 달리 아자 회장, 라드와 아시라프 기자, 나시르 아이자즈 아자 고문, 메흐멧 오즈타수 기자, 노릴라 다우드 아자 수석부회장, 라샤 압델라 UAE 아즈만대학 교수, 프라모드 마투 아자 고문, 민병돈 <아시아엔> 대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